법무사 메인


■ 위 그림을 클릭하시면 LAWPIA.COM 메인으로 이동합니다 ■

작성자 : 이전호 조회수: 7928 , 줄수: 46
대법원-밀린임금은우선변제이나 그 이자는우선변제안된다


      뉴 스 명 : 서울경제
      등 록 일 : 2000/03/20
      등록시간 : 20:40:40
      크    기 : 3.2K
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부도난 회사의 직원들이 체불임금 및 체불임금에 대한 이자를 받기 위해       
      회사소유부동산을 경매에 붙여 돈을 마련했다 하더라도 체불임금에 대한        
      이자는 가져갈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대법원 제3부(주심 윤재식·尹載植대법관)는 20일 윤모씨 등 J건설회사        
      회사원 224명이 낸 부동산강제경매기각결정 재항고사건에 대해 이같이 결       
      정했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대법원이 부도난 기업의 체불임금 및 체불임금이자에 대해 이같은 결정을      
      내린 것은 처음으로, 앞으로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재판부는 결정문에서『임금 등 채권의 최우선변제권은 근로자의 생활안정      
      을 위한 사회정책적 고려에서 담보물권자 등의 희생 아래 인정되고 있다』      
      면서 『임금 등에 대한 지연손해금 채권에 대해서는 최우선변제권이 인정       
      되지 않는다』고 밝혔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재판부는 또 『임금에 대한 지연손해금에 대해 근로기준법상의 최우선변       
      제권이 있음을 확인하고 이에 따른 배당을 받을 권리를 유보하는 소송상        
      화해가 성립됐다 하더라도 그 화해의 효력이 당사자가 아닌 제3자에게 미       
      친다고 할 수 없다』고 덧붙였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윤씨 등은 지난 94년 4월~98년 5월 밀린 임금과 퇴직금 등을 돌려 받기        
      위해 회사소유 부동산을 경매에 부쳐 다른 채권보다 임금을 우선적으로 지      
      급받았으나 밀린 임금·퇴직금의 지연이자 15억1,000여만원을 돌려 받지        
      못했다며 소송을 냈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근로기준법 제37조 2항은 근로관계로 인한 채권중 최종 3개월분의 임금,       
      최종 3년간의 퇴직금, 재해보상금의 채권은 사용자의 총 재산에 대해 질권      
      ·저당권에 의해 담보된 채권, 조세·공과금 및 다른 채권에 우선해 변제       
      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윤종열기자 yjyun@sed.co.kr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이전 : 토지거래계약허가제도 안내
다음 : 외국인투자 및 기술도입에 관한 규정
2000/03/22 (15:06)
CrazyWWWBoard 98 Professional Edition II
Modify Delete Post Reply Backward Forward Lis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