법무사 메인


■ 위 그림을 클릭하시면 LAWPIA.COM 메인으로 이동합니다 ■

작성자 : 이전호 조회수: 6725 , 줄수: 33
서울지법 - 기숙사예탁금은 임대차보호법 적용받지 못한다


    뉴 스 명 : 한국일보
    등 록 일 : 99/02/17
    등록시간 : 16:05:51
    크    기 : 2.3K
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기숙사에 입주할때 학교측에 맡기는 예탁금은 주택임대차보호법에 의해 보호받을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 서울지법 민사항소9부(재판장 최춘근·崔春根 부장판사)는 17일 국립 서       
    울대측이 기숙사 퇴사가 늦었다는 이유로 예탁금중 180만원을 공제한 것은      
    부당하다며 박모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예탁금 반환 청구소송에서 원심대       
    로 원고패소 판결했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 재판부는 판결문에서 『서울대측이 기숙사의 각종 경비등을 확보하기 위       
    해 입주자에게 소정의 예탁금을 내도록 정한 학칙은 일반적인 약관이라고       
    볼 수 없다』며 『예탁금도 결국 임대차보증금이므로 보호받아야 한다는        
    원고의 주장은 인정할 수 없다』고 밝혔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 박씨는 96년 9월 예탁금 1,300만원을 내고 기숙사 생활을 하다 퇴사 지정      
    일로부터 3개월이 지난 97년 12월말 퇴사, 학교측에서 수선충당금 180만원      
    을 공제한 뒤 1,120만원만 돌려주자 소송을 냈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 서울대는 96년 8월말 박사과정 학생들을 위한 가족생활동을 신축하면서        
    「입주자에게 퇴사시 환불조건으로 예탁금을 받되 퇴사지정일로부터 1개월      
    을 넘기는 경우 수선충당금을 징수한다」는 내용의 학칙을 공지시켰다.         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손석민기자



이전 : 벌과금 체납처분 규정
다음 : 개정임대차보호법해설 - 임차권등기명령제도 (5) - 문제점 및 분석
1999/02/17 (21:30)
CrazyWWWBoard 98 Professional Edition II
Modify Delete Post Reply Backward Forward List